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다시 투구 훈련을 한다.

MLB닷컴 켄 거닉 기자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계정에서 "류현진은 13일(현지시간) 평지에서 공을 던지는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부상 후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그는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원정경기 2회에 몸에 이상을 느껴 스스로 강판했다.

검진 결과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에 손상이 갔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류현진은 "큰 부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njured List·IL)에 올랐다.

그러나 류현진은 부상으로 마운드에서 내려온 지 이틀만인 11일 투구 훈련을 시작했다. 그리고 하루를 쉰 뒤 다시 훈련을 재개했다.

류현진은 13일 평지 훈련에서 별다른 문제점을 발견하지 않으면 불펜 마운드에 올라 몸 상태를 최종 점검할 예정이다.

정상 투구에 지장이 없다는 판단을 내리면 곧바로 실전 경기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시뮬레이션 투구, 마이너리그 경기 등판 등 다른 일정을 소화할 수도 있다.
류현진 조기 복귀?...부상 후 빠르게 회복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