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오늘(13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방송기자재 박람회 NAB쇼 부스에서 자사의 신제품 SUHD TV의 HDR 기술을 선보입니다.

NAB쇼는 방송·통신 콘텐츠 관련 신기술과 방송 장비 등을 소개하는 미국 최대의 미디어 박람회이며 HDR은 기존보다 더 밝고 명암비가 뚜렷한 화질을 구현하는 차세대 영상 기술입니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북미지역 300여 곳의 방송사 연합인 `싱클레어` 방송그룹을 비롯해 미국의 영화 포스트 제작사인 `테크니컬러`와 영화 장비 제조기업인 `아리` 등과 함께 SUHD TV를 활용해 HDR 등 차세대 UHD 화질과 방송기술을 시연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천강욱 전무는 "HDR은 차세대 프리미엄 UHD 화질 구현을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기술"이라며 "소비자들에게 보다 나은 UHD 시청 경험 제공을 위한 기술 개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임원식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