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D&E, 13일 국내 첫 단독 콘서트 ‘THE D&E’ 막 올린다



아시아 각지에서 총 30만 관객을 동원하며, 웰메이드 공연으로 인정 받은 슈퍼주니어-D&E의 단독 콘서트가 드디어 국내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슈퍼주니어-D&E는 4월 13~14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국내 첫 단독 콘서트 ‘THE D&E’를 개최, 환상적인 퍼포먼스와 연출, 다양한 음악이 어우러진 공연으로 팬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무엇보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오는 15일 정식 발매를 앞둔 슈퍼주니어-D&E의 세 번째 미니앨범 ‘DANGER’의 타이틀 곡 ‘땡겨 (Danger)’ 무대도 베일을 벗을 예정이어서, 최초 공개를 앞둔 신곡 무대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슈퍼주니어-D&E는 ‘SUPER JUNIOR-D&E THE 1st JAPAN TOUR 2014`, ‘SUPER JUNIOR-D&E JAPAN TOUR 2015 -Present-‘, ‘SUPER JUNIOR-D&E JAPAN TOUR 2018 ~STYLE~’ 등 세 번의 일본 전국 투어와 대만, 홍콩, 중국 상하이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하며, 해외에서도 막강한 티켓 파워를 입증해온 바 있다.

한편, 타이틀 곡 ‘땡겨 (Danger)’를 비롯해 ‘Jungle’, ‘우울해 (Gloomy)’, ‘Watch Out’, ‘Dreamer’ 등 총 7 트랙이 수록된 새 앨범 ‘DANGER’ 전곡 음원은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