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뭉쳐 청년 맞춤형 `스마트 일자리` 만든다

임금, 복지, 워라밸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중소기업계가 손을 잡고 나섰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6개 중소기업단체로 구성된 `중소기업단체협의회`는 오늘(1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청년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 선포식을 열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중소기업계가 청년들이 일하고 싶어하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마련해 청년 일자리 `미스매칭` 현상을 해소하고, 청년의 취업난과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덜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계 스스로 청년들이 일하고 싶고 자랑스러워할 일자리를 마련해 청년 일자리 미스매칭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중소기업단체협의회는 앞으로 소셜미디어를 기반으로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지역별로 청년 친화적인 일자리 문화를 확산해나갈 계획입니다.

또 중소기업 간의 미스매치를 없애기 위해 전통적인 중소기업과 새로운 비즈니스 간의 협업을 유도하고, `스마트한 일자리`의 수준별 표준모델을 만들어 홍보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