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안에서 쓰러진 여학생, 버스기사-승객들이 합심해 살렸다…2분 만에 함께 병원으로

경남 창원에서 버스 기사와 승객의 발 빠른 대처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이 무사히 치료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12일 창원시 버스업체 신양여객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7시 23분께 경남 창원시 의창구 시티세븐 인근 도로에서 주행 중이던 버스 승객이 갑자기 쓰러졌다.

10대 후반 여학생으로 추정되는 이 승객은 버스 제일 뒷좌석에 앉아 있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으며 앞으로 고꾸라졌다.

신호대기 중이던 버스 기사 박모(45)씨는 깜짝 놀란 승객들이 버스 내부를 뛰어다니며 웅성대자 승객이 쓰러진 것을 알게 됐다.

119 구조대를 부르려던 박씨는 순간 2∼3분 거리에 종합병원이 있는 것을 떠올렸다.

119 구조대가 와서 환자를 이송하는 것보다 버스를 몰아 병원으로 직행하는 것이 빠르다고 판단한 박씨는 승객들에게 양해를 구한 뒤 운전대를 잡았다.

버스에 있던 승객 약 15명도 모두 동의했다.

박씨가 버스를 몰고 병원으로 가는 사이 승객들은 쓰러진 승객을 눕히고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붙잡고 있었다.

버스가 사고 현장에서 병원까지 걸린 시간은 2분여에 불과했다.

쓰러진 승객은 의료진의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이동한 뒤 무사히 치료를 받았다.

버스는 오후 7시 45분께부터 정상운행했다. 병원에서 내린 승객 2∼3명을 제외한 나머지 승객들도 끝까지 기다렸다가 버스를 타고 목적지까지 갔다.

신양여객 관계자는 "버스 기사 박씨는 모범사원으로 뽑힌 적이 있을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비상상황 대응 매뉴얼을 잘 숙지한 덕에 승객을 무사히 이송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신양여객은 박씨를 포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