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김기덕 감독, 모스크바 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논란 예상

김기덕 감독이 오는 18일 개막하는 제41회 모스크바국제영화제 주요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영화제 주최 측은 11일(현지시간)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김 감독이 4명으로 구성된 주요 경쟁부문 심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고 소개했다.

주최 측은 홈페이지에 이 사실을 알리며 "1996년 영화 `악어`로 데뷔한 김 감독은 현재 가장 유명한 한국의 영화감독이며, 그의 영화는 지속해서 관객과 비평가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감독 영화의 특징을 "강렬하고 수수께끼 같은 주인공과 충격적인 영상 요소"라고 전하면서 "그의 영화 `실제 상황`이 지난 2000년 모스크바 영화제에서 상영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지난해 여배우들로부터 성범죄 가해자로 지목돼 공식 활동을 중단했다. 이 때문에 김 감독의 심사위원장 위촉 역시 논란이 될 전망이다.

지난 2월에는 일본 유바리영화제 개막작에 김 감독의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이 초청돼 여성 단체가 영화제 측에 개막작 선정 취소를 요청하기도 했다.

최근 김 감독은 자신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여배우와 관련 내용을 보도한 MBC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모스크바 영화제는 옛 소련 시절인 1935년 처음 개최됐으나 제2차 세계대전으로 열리지 못하다가 1959년부터 재개된 유서 깊은 국제영화제다.

주요 경쟁부문, 다큐멘터리 부문, 단편영화 부문 등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오는 18~25일 열리는 올해 영화제 주요 경쟁부문엔 프랑스, 이란, 터키, 이탈리아, 러시아 등에서 13편의 영화가 출품됐다.

이 영화제에선 1989년 강수연이 `아제아제 바라아제`로 여우주연상을, 1993년 이덕화가 `살어리랏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데 이어 2017년 손현주가 `보통사람`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