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청이는 부동산 시장에 주목받는 경매 `법원경매.한국` (사)한국전문기자협회 재테크/토지재테크 부문 소비자 만족 1위 수상

올해 2월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는 전월보다 2767건 줄어든 8309건으로 18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규제가 집중된 주거시설을 중심으로 낙찰가율 또한 큰 폭으로 하락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된 분석이다.

이러한 혼란 속에서도 법원경매를 통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려는 사람들은 여전히 많다. 하지만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처럼 시장 위험 요소가 증가한 만큼 투자를 위해선 확실한 가이드라인을 설정해야 한다. 오랜 시간 투자자들에게 굳건한 신뢰를 쌓아온 법원경매.한국은 (사)한국전문기자협회가 주최한 소비자만족도 조사에서 재테크/토지재테크 부문 1위에 선정됐다.

법원경매.한국측은 (사)한국전문기자협회 선정 재테크/토지재테크 부문 소비자 만족 1위에 이름을 올렸다는 소식에 "마치 내 재테크를 하는 마음으로 한 걸음 한 걸음 신중한 선택을 해온 그간의 노력이 인정을 받은 것 같다"며 "꾸준한 연구와 분석으로 최선의 투자안을 제안하도록 하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이어 "최근 법원경매 시장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그간 과열됐던 부동산 시장의 열기가 빠져나가는 현상이 경매 시장에서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법원 부동산 경매를 함에 있어 신중한 태도가 필요하다"고도 전했다.

법원경매.한국은 우수한 품질과 뛰어난 서비스를 통해 꾸준히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아온 업체다. 법원경매.한국 박성호 이사의 부동산경매, 토지경매, 소액 땅투자, 땅 매매, 토지분양 등 다양한 토지 재테크에 대한 노하우를 토대로 건전한 컨설팅을 제안해 고객의 자산이 안정적으로 늘어날 수 있게 돕는 역할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다만 법원경매.한국 측은 "주식이나 펀드 등 금융투자와 비교해 부동산 투자가 위험성이 낮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철저한 분석 없이 토지 투자를 시작한다면 재산 증식은커녕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시간을 낭비할 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다.

토지 분야는 다양한 이슈가 맞물려 가치가 급변하는 만큼 경매 전문가와 권리관계에 대한 분석을 진행해 경매물건을 다각도로 검토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토지부동산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법원경매, 대법원경매, 임야경매, 임야투자와 토지소액투자 등 토지투자에 대한 폭넓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법원경매.한국 측이 차별성을 갖는 또 하나의 특징이 있다. 수수료에 매몰돼 경매 참여를 강요하기 보단, 고객이 올바를 경매를 할 수 있도록 돕기 때문에 고객과 신뢰관계를 구축할 수 있었다. 부동산 경매에서 실익을 얻기 위해선 "부동산 경매에는 가끔 독이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이유다.

여전히 우리 사회에서 부동산 재산은 `평생 자산`으로 불린다. 여기에 법원경매는 적은 초기 비용으로 부동산 재테크를 하고자 할 때 가장 매력적인 방법 중 하나로 꼽힌다. 매매액과 비교해 적은 비용으로도 투자가 가능하며, 결과에 따라 큰 이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익형 부동산 경매 매물은 법원경매에 흔히 나오지 않는다. 수익을 보장할 수 있는 일명 `A급 매물`은 방대한 정보망을 갖춘 대형 투자가가 선점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시장에 떠도는 풍문을 믿고 섣부른 투자를 하는 것은 실패의 지름길이다. 뿐만 아니라 법원경매는 거쳐야 하는 과정이 많다. 법률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주의사항이 적지 않기에 경매를 해 본 경험이 없는 경우 한 번의 실수로 어려움을 당하기도 한다.

당초 예상한 경매 비용보다 더 많은 비용이 필요해 무리하게 추가 출자를 하는 사례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가령 1년 이상 연체된 관리비가 있거나, 건물에 수리가 필요한 상태라면 투자자는 막대한 비용을 지불하고 시세 차익을 얻지 못한다.

그러므로 법원경매를 통해 부동산 투자에 참여하고자 한다면, 관련 분야에 풍부한 지식을 갖춘 투자 컨설팅 업체의 도움을 받는 것이 효과적이다. 무턱대로 시작하는 투자만큼 위험한 것이 없다. 장기적으로 건강한 재무체계를 구축하고자 한다면 충분한 자문을 구해 토지분석을 마친 뒤 법원경매에 나서야 한다며 예비투자자들에게 말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