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지주는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이 안정적인 단기자금 조달과 유동성 확보를 위해 전자단기사채 발행 한도 증액 형태로 1조원을 단기 차입하기로 했다고 11일 공시했습니다.

차입금액은 작년 말 자기자본의 22.45% 규모로, 단기차입금 합계는 3조4,450억원으로 늘었습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