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신촌세브란스에 빈소…12일 정오부터 조문

지난 8일 미국에서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 절차가 확정됐다.

한진그룹은 조 회장의 장례를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석태수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고인의 운구는 비행편을 통해 12일(내일) 오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장례위는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차리고, 정오부터 조문을 받기로 했다.

조양호 회장 장례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장으로 치른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예정이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으로 결정됐다.

앞서 한진가(家)는 2016년 별세한 조 회장의 모친 김정일 여사의 장례를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치르고 조 회장 선친인 고 조중훈 회장이 잠든 신갈 선영에 안치한 바 있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별세한 뒤 LA 인근 도시 글렌데일에 있는 포레스트 론 메모리얼 파크에 안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 조 회장 임종을 지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유족들은 조 회장 시신을 국내로 운구하기 위한 서류절차를 밟아왔다.

유족들은 한진그룹 등을 통해 조 회장의 장례를 조용히 치르고 싶다는 뜻을 수차례 밝혔다.

한진그룹은 "유족들의 희망을 감안해 장례가 원만히 치러질 수 있도록 협조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조양호 회장 신촌세브란스에 빈소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