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 등 8개 정부 부처 합동으로 구성된 혁신성장추진기획단이 11일 첫 회의를 열고, 혁신성장 전략 기획과 정책 수립에 대해 논의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이날 혁신성장추진단은 성일홍 기획단장 주재로 혁신성장정책의 보완점, 국민 체감도 제고 방법, 혁신성과의 전방위·전산업 확산방법 등을 논의했다.


정부 관계자 뿐 아니라 데이터, 인공지능(AI), 미래차 등 각 분야 민간 자문위원 10명이 참석했다.


민간 자문단에선 혁신기업이 시장에 자생할 수 있도록 핵심 인프라를 구축해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또한 중강기적인 관점에서 수소경제 분야 투자를 위한 수소경제법 국회 조기통과 필요성도 언급됐다.


혁신성장추진기획단은 8월부터 자문위원단을 새로 구성하고 정기적으로 자문단 회의를 열 계획이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