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수익성+안정성 겸비 ELS 등 공모

유안타증권은 오는 16일까지 상품별로 각각 수익성을 높이거나 원금손실 가능성을 낮춘 ELS(주가연계증권) 등 파생결합증권 2종을 총 10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홈런S ELS 제4267호`는 조건 충족시 상환되는 수익률을 높여 수익성을 강화했습니다.

만기 3년, 조기 상환 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으로 HSCEI, EUROSTOXX50, NIKKEI225지수를 기초자산으로,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78%(36개월) 이상일 때 연 6.60%의 수익률로 조기 상환됩니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2%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19.80%(연 6.60%) 수익률로 만기 상환됩니다.

`홈런E ELS 제4268호`는 저베리어(barrier)형으로 첫 조기 상환 조건을 87%로 낮춰 빠른 조기상환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만기 3년, 조기 상환 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으로 HSCEI, EUROSTOXX50, NASDAQ1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87%(6개월), 85%(12개월, 18개월), 80%(24개월, 30개월) 이상일 때 연 5.50%의 수익률로 조기 상환됩니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65%이상이면 16.50%(연 5.50%) 수익률로 만기 상환됩니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