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젓가락으로 햄버거를 집어 먹는 광고 영상을 찍어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버거킹이 결국 백기를 들었다.

버거킹은 뉴질랜드에서 방영된 해당 광고를 삭제하고 인종차별 논란을 야기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9일(현지시각) 밝혔다.

버거킹 뉴질랜드 지사는 앞서 신제품 `베트남 스위트 칠리 텐더크리스프`의 동영상 광고를 제작해 자사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문제는 이 영상에서 백인 남녀가 거대한 젓가락으로 우스꽝스럽게 햄버거를 집어 먹는 장면이 담겼다는 점이다. 이를 인종차별적이라고 여긴 사람들이

버거킹에 항의하고 나서면서 이 영상은 국제적인 이슈로 떠오르게 됐다.

버거킹은 뉴질랜드 지사에 영상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며 "논란의 해당 광고는 무분별했고 다양성과 포용성에 관한 우리의 브랜드 가치를 반영하지 않는다"고 사과했다.

이번 영상은 특히 중국인들의 강력한 반발을 샀다. 중국인들은 버거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고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선 "버거킹 사과" 해시태그가 5천만회 이상 조회됐다.
버거킹, 결국 백기…"인종차별 논란 광고 사과"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