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핸드폰 반값 요금제, 가입자 10만명 돌파

편의점이 반값 이동 통신 가입 서비스 플랫폼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GS25는 이동 통신 서비스 상품인 GS25요금제의 가입자 수가 1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GS25요금제는 U+알뜰모바일 미디어로그와 GS25가 제휴해 선보인 알뜰 이동 통신 요금제 서비스 상품입니다. 1~2만원대의 저렴한 월 이용료에 쓰던 번호를 그대로 쓸 수 있고 의무 사용 약정 기간이 없어 해지시 위약금도 없습니다.

GS25요금제의 가격대는 최저 1만2100원(3GB/150분)부터 최대 2만6200원(10GB/180분)까지 6종으로 운영됩니다. 이동 통신 3사들이 주력으로 운영하는 통신 상품 요금이 월 4만원~9만원대인 것을 감안하면 GS25요금제는 반값 수준입니다.

GS25요금제 6종 중 가장 많은 고객이 이용하는 상위 3개 상품은 5GB·200분(1만4280원)요금제, 15GB·100분(2만5300원)요금제, 3GB·150분(1만2100원) 요금제 순입니다. 특히 5GB·200분 (1만4280원)요금제의 경우 각종 SNS 상에서 `최고의 가성비`라는 평을 받으며 3월 한달간 GS25 요금제 가입자 중 49%가 선택했습니다.

일부 상품은 제공된 데이터 양이 소진된 후에도 추가 과금 없이 적정 속도로 계속 사용할 수 있거나 LG U+의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는 1회선에 한해 무제한 통화가 가능합니다. GS25는 이런 부가 서비스도 상품의 가성비를 더욱 높여 가입자 수 10만명을 돌파하게 한 데에 한 몫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권지현 GS리테일 서비스 상품 담당MD는 "GS25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들이 통화와 데이터 이용 품질에 차이가 없다는 것을 체험하며 가족, 지인들의 추가 가입이 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