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2018년 당기순손실 2,054억…"자체 보유 암호화폐 하락 영향"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비티씨코리아닷컴이 2018년 매출 3,917억원, 영업이익 2,56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과 비교하면 매출은 17.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4% 하락했습니다.

이 기간동안 이 회사의 당기순손실은 2,054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당기순손실에 대해 빗썸은 "자체 보유한 암호화폐의 가격 하락 등 비경상 요인이 재무제표에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외부 회계법인의 빗썸에 대한 금융기관 예금과 암호화폐 수량에 관한 재무실사 결과 빗썸 회원 자산은 전액 안전하게 보관되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빗썸에 대한 실사는 성도이현회계법인이 진행했으며, 실사기준일인 8일 기준 빗썸은 회원 원화자산 총액보다 많은 금액을 금융기관에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빗썸은 "빗썸의 전자지갑에는 회원계좌의 회원별 암호화폐 수량보다 많은 수량이 보관돼 있으며, 회원의 암호화폐 수량 100%를 콜드월렛에 보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교환유보금(회원 예치금) 통장과 빗썸의 운영자금 통장은 별도로 분리돼 관리되고 있으며, 두 계좌 간 거래는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