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페이프로토콜`, 후오비 코리아 프라임서 프로젝트 공개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의 암호화폐 결제 플랫폼 `페이프로토콜`이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가 론칭하는 `후오비 코리아 프라임`에 1기 프로젝트로 공개된다고 11일 밝혔습니다.

후오비 코리아 프라임은 우수하고 성장 잠재력을 갖춘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굴해 후오비 코리아에 상장하는 새로운 플랫폼으로, 첫 프로젝트로 페이프로토콜이 선정됐습니다.

페이프로토콜은 `빠르고 간편하며 안전한` 결제, 송금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는 비전 아래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암호화폐 결제 플랫폼입니다. 페이프로토콜은 암호화폐를 이용한 결제와 국경 없는 송금 기능을 지원하며, 오는 16일 하이퍼레저 패브릭(HLF)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안정성과 효율성을 갖춘 `페이프로토콜 월렛`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현재 높은 수수료 부담을 가지고 있는 가맹점에게 1% 수준의 수수료를 제공하고, 페이프로토콜이 발행한 코인인 페이코인(PCI) 에어드롭과 리워드 등의 다양한 이벤트가 제공돼 가맹점과 고객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페이프로토콜 관계자는 "페이프로토콜의 우수성과 성장 잠재력이 높게 평가돼 암호화폐공개(ICO)나 거래사이트 토큰세일(IEO) 없이 구매할 수 있는 ‘후오비 코리아 프라임’에서 먼저 공개하게 됐다"며 "페이프로토콜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