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 돌린` 브렉시트 10월까지 추가 연기키로…정부 "수출 불확실성 대응 `만전`"



-EU 27개국, 브렉시트 기한 10월 연장 합의

-산업부 "브렉시트 불확실성 여전 대응 강화"

-브렉시트 피해시 무역금융·해외마케팅 지원

-신용보증 1.5배 확대…보험 지급 기한 단축

-통상교섭본부, 한·영 FTA 추진 방안 논의


영국을 제외한 유럽연합 EU 27개국은 브렉시트 기한을 오는 10월31일까지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메이 영국 총리도 EU 정상회의 결과에 대한 수용입장을 밝힌 가운데 우리 정부는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산업통상자원부는 우리기업의 대영·EU 수출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대응해 나갈 계획입니다.

11일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EU는 전일부터 이날 새벽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기한을 오는 10월 31일까지로 연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도 트위터에 "EU 27개국은 브렉시트 기한 연장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EU의 이 같은 합의는 브렉시트를 연기하지만, 영국 의회가 기한 이전에 EU 탈퇴 협정을 승인하면 곧바로 탈퇴할 수 있는 `탄력적 연기` 방안으로 풀이됩니다.

우려했던 노딜 브렉시트 우려는 일단 잠정적으로 해소됐지만 브렉시트와 관련한 불확실성, 수출 영향 등 우려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음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는 우리기업의 영국에 대한 수출과 EU 수출, 현지 진출에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대응해 나갈 방침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브렉시트 기한 연장과 관련해 공식 입장 표명을 통해 "우선 우리 기업이 브렉시트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업지원 체계를 더욱 강화할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난 1월부터 가동 중인브렉시트 대응지원 데스크 운영을 강화해 우리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와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브렉시트로 인해 수출 피해기업이 발생할 경우, 무역금융, 해외마케팅 등 지원프로그램도 시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무역협회와 코트라를 통해 대응 중인 브렉시트 대응지원 데스크에는 무역협회 22건, 코트라 30건 등 누적상담건수가 52건인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브렉시트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 무역보험과 관련해서는 수출신용보증 한도를 1.5배 확대하고, 무역보험금 지급도 기존 2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시키는 등 신속 지급을 통해 파장을 최소화 해나갈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英 항공, ICT, 기계 공급망 진출지원, 英 전자상거래 플랫폼 입점 지원 등 브렉시트에 따른 해외마케팅 대응도 시행중입니다.

한편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오늘 오후 대한상의에서 Simon Smith 주한 영국대사를 만나, 브렉시트 관련 현 상황을 공유하고, 양국간 안정적인 통상과 교역 관계를 지속하기 위한 한·영 FTA 추진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숨 돌린` 브렉시트 10월까지 추가 연기키로…정부 "수출 불확실성 대응 `만전`"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