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가 박말애, 부산 바닷가서 숨진 채 발견

`해녀 수필가`로 알려진 박말애(63)씨가 부산의 한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울산해경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 20분께 부산 기장군 대변항 인근 바다에서 박말애 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당시 박 씨는 평상복 차림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목격자와 유가족 등을 상대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장 대변 출신인 박씨는 2006년 문학지 `문예운동`으로 등단했다.

이후 해녀 활동을 하면서 `해녀가 부르는 바다의 노래`, `파도의 독백` 등 수필집 2권을 출판해 관심을 모았다.

2015년 `한국동서문학 작품상`을 수상했다.

박씨 장례는 기장문인협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수필가 박말애 사망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