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95 켄타, ‘대한외국인’서 걸그룹 댄스부터 남다른 한국어 실력까지 모두 공개



JBJ95 켄타가 다채로운 매력으로 예능감을 뽐냈다.

켄타는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대한외국인’에 1단계 외국인 멤버로 출연했다.

이날 켄타는 박명수와 퀴즈 대결을 앞두고 코끼리코를 돌며 균형 감각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청하의 ‘벌써 12시’, ITZY(있지)의 ‘달라달라’ 등 걸그룹 댄스를 완벽하게 소화해 댄스실력도 공개했다.

특히 첫사랑에 관한 질문에 주저 없이 팬들이라고 답해 남다른 팬 사랑을 드러내는 가하면, 이수지와 고사성어 대결에서 정답을 맞힌 후 어떻게 알았냐는 질문에 “저도 뭔지 모르겠어요”라는 엉뚱한 답변으로 웃음까지 안겼다.

‘대한외국인’을 통해 남다른 한국어 실력과 센스를 선보인 켄타는 3월 26일 멤버 상균과 JBJ95 두 번째 미니앨범 ‘AWAKE’(어웨이크)를 공개, 활발하게 팬들을 만나고 있다.

JBJ95는 오는 26일 대만을 시작으로 6월 8일 한국, 6월 30일 일본 오사카, 7월 2일 도쿄에서 아시아 팬미팅 투어도 진행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