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대표이사 이현)은 삼성전자와 KOSPI2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 매월 세전 1%를 지급하는 ELS 등 ELS 3종을 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키움 제969회 ELS’의 기초자산은 삼성전자 보통주와 KOSPI200지수이며, 만기 3년에 예상수익률은 세전 연 6.7%이며 낙인배리어는 60%입니다.

키움증권은 지난해 출시했던 삼성전자 보통주, KOSPI200지수 ELS의 조기상환이 이어지자 (제854회, 제856회, 제859회, 제862회 ELS) 기초자산이 같은 ELS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제4회 뉴글로벌 100조 ELS’는 월지급식 ELS로 만기는 6개월이며, 기초자산은 아마존과 엔비디아 보통주입니다.

세전 수익률은 연 12%로, 매월 세전 1%의 수익을 총 6회 지급합니다.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69%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만기지급일에 원금을 전액 돌려받지만,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69%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다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키움 제968회 ELS’는 만기 3년에 예상수익률은 세전 연 11.7%로 기초자산은 LG전자 보통주와 EUROSTOXX50지수, HSCEI지수입니다.

스텝다운 조기상환형 ELS로,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5%(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80%(24개월), 75%(30개월), 70%(36개월) 이상이면 세전 연 11.70%의 수익률로 상환됩니다.

만약 조기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세전 35.1%(연 11.7%)의 수익률로 만기 상환되며 낙인배리어는 50%입니다.

청약 마감은 4월 12일 오후 1시입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