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시그니처 등 프리미엄 제품으로 중동·아프리카 시장을 적극 공략합니다.

LG전자는 9일부터 11일까지 중동·아프리카의 주요 거래선, 외신기자 약 200명을 한국으로 초청해 프리미엄 신제품을 선보이는 `LG 이노페스트`를 열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 경남 창원시 LG전자 창원공장 등을 방문했습니다.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한 고객들은 세계 최초 롤러블 올래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비롯해 올레드 TV, 냉장고, 세탁기,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LG 시그니처`제품을 체험했습니다.

특히 올해 선보인 올레드 TV, 나노셀 TV는 아랍어로 인공지능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고객들의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또 LG전자는 웨어러블 로봇인 `수트봇`을 비롯해 `안내로봇`, `청소로봇`, `잔디깎이로봇`, `서브봇`, `포터봇`, `카트봇` 등 다양한 클로이 로봇도 소개했습니다.

이재성 LG전자 중동·아프리카지역대표 전무는 "고객 중심의 현지 맞춤형 솔루션을 적용해 삶을 더욱 편리하게 만드는 혁신적인 제품들을 제공하고 있다"며 "꾸준한 성장과 변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감동을 주는 고객가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LG전자, 이노페스트 개최…중동·아프리카 시장 공략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