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혈액암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캐나다 판매 허가

셀트리온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캐나다 보건당국인 헬스 케나다로부터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의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트룩시마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림프종과 만성림프구백혈병, 자가면역 질환인 류머티즘 관절염 등의 치료에 쓰이며, 오리지널 의약품은 바이오젠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리툭산`입니다.

이번 캐나다 허가 획득으로 셀트리온은 연간 약 2500억원 규모의 캐나다 리툭산 시장에 트룩시마를 선보일 수 있게 됐습니다.

특히 셀트리온은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트룩시마 미국 판매 허가를 획득한 데 이어 이번 캐나다 허가로 전체 5조원에 달하는 북미 리툭시맙 시장에 퍼스트무버로 진입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셀트리온 제품의 해외 유통과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북미 유통 파트너사인 테바와 협의해 트룩시마의 캐나다 출시 시점을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글로벌 시장에서 당사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안전성과 효능을 임상 데이터로 증명하며 의료진의 신뢰를 축적해왔다"며 "캐나다 환자들도 합리적인 가격에 고품질 항암제 바이오시밀러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조속히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