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수출입은행장(왼쪽 두번째)이 10일 충북 청주시 소재 파워로직스를 찾아 김원남 대표(왼쪽 첫번째)로부터 혁신성장 분야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제공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혁신성장분야 기업을 방문해 새로운 자금수요를 듣고 수출부진을 타개하기 위해선 혁신성장기업의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은 행장이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에 소재한 거래기업 파워로직스를 방문하여 혁신성장 분야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청취했다고 11일 밝혔다.


파워로직스는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2차전지 보호회로 등을 생산하여 삼성전자 및 LG화학 등에 납품하는 중견기업이다.


이자리에서 김원남 파워로직스 대표는 “혁신성장 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해외 신규 투자에 동반하는 기술개발과 생산시설마련을 위해 자금조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베트남 진출 등 회사의 경영계획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자금수요에 수은이 적극적인 금융지원과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은 행장은 “최근의 수출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 주력산업 뿐만 아니라 혁신성장분야의 경쟁력 강화가 필수적이다”면서 “우리 기업의 기술선점과 시장확보를 위해 지원 방식을 다변화하여 업체의 적기 자금조달에 애로사항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은 행장은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충하고자 혁신성장산업에 지난해보다 1조원 늘어난 9조50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은 행장은 이날 파워로직스 방문에 이어 수은 청주지점을 찾아 혁신성장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당부했다.


수은은 혁신성장산업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지난해 8월부터 수출형 혁신성장산업을 자체 선정하여 금리와 대출금액을 우대하고 있다.


수출형 혁신성장산업은 서비스, 에너지신산업, ICT융합, 미래운송, 유망소비재 등 5대분야 338품목이다.


수은은 지난달 출범한 정부 주도의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에도 참여해 수은 고유의 역할과 기능에 맞게 혁신성장 기업의 수출기업화에 주력하고 있다.


은 행장은 이날 파워로직스 방문에 앞서 신용보증기금 대구 본점을 찾아 윤대희 이사장을 면담하고 양 기관이 지난 3월말 도입한 수출 중소기업 전액보증부 대출 프로그램 운영 등 신용도가 취약한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을 다각도로 협의했다.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kimds@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