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이다인, 본격적으로 남궁민 돕기 시작했다



‘닥터 프리즈너’ 이다인의 카리스마가 폭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는 나이제(남궁민 분)를 위기에서 구해주는 이재인(이다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재인은 나이제의 변호를 맡았다. 나이제가 선민식(김병철 분)과의 싸움 중 오정희(김정난 분)의 형 집행정지 관련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것. 이에, 이재인은 변호인 군단을 이끌고 검사실에 등장, “태강 병원 법무팀에서 나이제씨 변호를 맡은 변호사 이재인이다”며 지적인 카리스마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정의식(장현성 분)과 날 선 대립을 펼치던 이재인은 참고인인 권나라(한소금 분)의 등장에 당황했다. 하지만 이재인은 이내 특유의 포커페이스를 유지, 냉정함을 찾는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에도 이재인의 활약은 계속됐다. 선민식의 약 불법 반출 현장을 급습, 나이제와 함께 있던 이재인은 모이라(진희경 분)를 통해 감찰관을 동원하며 본격적인 공조에 돌입하는 모습으로 사이다를 선사, 안방극장에 청량감을 안겼다.

또한 이재인은 가족애도 남달랐다. 모이라의 도움으로 김회장의 분노에서 벗어난 나이제에게 “우리 오빠는요”라며 오빠 이재환(박은석 분)의 전방 거래를 요청, 이재인의 도움으로 이재환은 의료 사동으로 옮기게 됐다.

이처럼 이다인은 지적인 변호사 이재인을 본인만의 색깔 있는 연기로 완벽 소화, 극에 풍성함을 더하고 있다. 냉정한 눈빛,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남궁민을 돕고 있는 그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