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득점을 지키지 못한 유벤투스(이탈리아)가 아약스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유벤투스는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원정에서 아약스와 1-1로 비겼다.

원정에서 득점을 따내고 무승부를 거둔 유벤투스는 한국시간으로 17일 오전 4시 이탈리아 토리노의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2차전을 펼쳐 4강 진출 여부를 결정한다.

유벤투스는 전반 막판 햄스트링 부상을 털어내고 복귀한 호날두의 머리를 통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호날두는 지난달 26일 포르투갈 대표팀이 치른 세르비아와 유로 2020 예선전에 나섰다가 전반 28분에 역습 상황에서 볼을 향해 달리다가 다리를 절면서 주저앉은 뒤 교체됐다.

햄스트링을 다친 호날두는 결국 3경기 연속 결장했다가 이날 아약스전에 맞춰 그라운드에 복귀했고, 득점포까지 터트렸다.

호날두는 전반 45분 주앙 칸셀루가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몸을 날린 다이빙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로써 호날두는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째를 뽑아냈다.

특히 호날두는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만 6골을 터트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LA 갤럭시)와 함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가장 많은 골을 터트린 선수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호날두 득점의 기쁨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반격에 나선 아약스는 후반 시작 30초 만에 동점을 만들어냈다.

아약스의 다비드 네레스는 외쪽 측면에서 혼자 치고 들어간 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유벤투스의 골그물을 흔들어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유벤투스는 후반 40분 더글라스 코스타의 슛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오는 불운 속에 1-1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퍼드에서 맞붙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원정에서 맨유의 자책골 덕에 1-0 승리를 따냈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12분 만에 리오넬 메시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루이스 수아레스가 골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헤딩슛을 시도했다.

부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득점으로 인정했다. 다만 수아레스의 헤딩 상황에서 볼이 맨유의 수비수 루크 쇼의 몸에 맞고 굴절돼 맨유의 자책골로 처리됐다.

이로써 맨유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8개의 자책골을 기록하면서 `역대 최다 자책골 팀`의 오명을 쓰게 됐다.

맨유는 7개의 슛을 시도했지만 유효슛은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채 홈에서 패배를 맛보며 4강 진출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바르셀로나와 맨유는 한국시간으로 17일 오전 4시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8강 2차전을 펼친다.
[챔피언스리그] 유벤투스 호날두 골맛…바르사는 맨유 격파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