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지식재산권 담보대출 출시…혁신금융 지원

신한은행이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신한은행은 우수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기업과 물적담보는 부족하지만 기술력이 뛰어난 혁신기업 대상으로 ‘지식재산권(IP)금융 활성화’를 위해 신상품을 출시했습니다.

이번에 출시한 ‘신한 성공두드림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은 지식재산권에 대한 기술평가기관의 가치평가를 통해 우수한 지식재산권을 담보로 취득하고, 지식재산권 가치평가 금액의 최대 60%까지 대출이 가능합니다.

신한은행은 이번 상품 출시를 계기로 지식재산권(IP) 회수리스크 완화를 위한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 회수 전담 기관 ‘(가칭)IP뱅크’의 출연 검토키로 했습니다.

또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 관련 전담심사팀을 신설해 전문적 혁신기술 심사 관리 체계 구축 등 무형자산의 실질적 담보가치로서 실효성과 활용도를 높일 계획입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무형자산 비중이 높은 혁신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부동산 담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이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해 원활한 자금 조달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