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돌아온 오리온 `치킨팝`…7주 만에 300만개 판매

3년 만에 돌아온 오리온 ‘치킨팝’이 지난 2월 말 재출시된 이후 7주 만에 누적판매량 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월 매출액도 종산 이전 대비 2.5배 이상 늘어났고, 편의점 등 일부 매장에서 진열과 동시에 매진되는 등 완판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리온은 부족한 물량을 맞추기 위해 한 달 전부터 치킨팝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고 있습니다.

치킨팝은 실제 닭강정 같은 매콤달콤 중독성 강한 맛과 팝콘처럼 한 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으나, 3년 전 공장 화재로 생산라인이 소실돼 불가피하게 생산이 중단됐습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재출시 요청에 힘입어 한층 업그레이드된 제품으로 다시 선보이게 됐습니다.

오리온 관계자는 "치킨팝을 단종되기 전 맛과 패키지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한 데다, 가성비를 추구하는 트렌드에 맞춰 제품 양을 기존 대비 10% 늘리고, 품질을 높인 점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가격도 1000원으로 책정한 것이 10대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주 타깃층인 1020 세대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 것도 인기 요인입니다. 치킨팝 재출시와 관련된 게시글의 조회수만 160만 건, 제품 구입 인증 사진과 구매 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유명 아이돌 그룹이 ‘우리들의 추억의 과자 치킨팝’이라는 제목으로 치킨팝을 즐겨먹던 연습생 시절을 추억하며 재출시된 치킨팝을 반기는 영상을 SNS에 게재해 큰 이슈가 됐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