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폴란드철도와 MOU…인적 교류·정기 미팅 등 합의

코레일이 어제(9일)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회의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은 폴란드철도공사(사장 크리쇼토프 마민스키)와 교류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서울역-바르샤바중앙역 간 자매결연을 맺었습니다.

한국-폴란드 수교 30주년을 맞아 진행된 이번 협약에서 양 사는 역량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상호 경험·지식 교환, 직원 인적 교류, 경영진 정기 미팅·세미나 개최 등을 합의했습니다.

폴란드는 시베리아철도(TSR), 중국횡단철도(TCR)로 연결되는 유럽의 관문으로 OSJD 본부가 위치하고 있는 유라시아 철도의 중심지입니다.

독일에 이어 유럽 내 2위 화물수송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유럽연합(EU)의 동쪽 경계선으로 다양한 국제열차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업무협약에 이어 서울역에서 양 사 대표역인 서울역과 바르샤바중앙역 간 자매결연을 기념하는 현판 제막식도 진행됐습니다.

코레일은 한반도종단철도(TKR)·대륙철도 연결을 위해 러시아, 몽골, 프랑스 등과 업무 협력을 이어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OSJD 회원국과 대륙철도 운영을 위한 업무 협력을 늘려갈 계획입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폴란드철도와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OSJD 회원국 간 업무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다가오는 대륙철도 시대를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