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칼 우선주인 한진칼우가 배당 확대 기대감에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10일 오전 10시16분 현재 한진칼우는 가격제한폭(29.87%)까지 뛰어오른 3만6,300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8일과 9일 상한가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도 상한가를 보이고 있는 겁니다.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별세 이후 유족들이 상속세를 마련하기 위해 배당 확대와 유휴 자산 매각 등 주주친화 정책에 나설 것이란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부추기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한진그룹 3세들의 그룹 지배력을 높이는 작업이 필요한데 조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한진칼 지분 17.84%의 상속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며 "과거 그룹 분할 시 이루어진 증여지분에 대한 세금 납부에는 담보대출, 사이버스카이 지분 매각, 한진칼 지분 일부 매각 등의 방법이 동원됐는데, 이번 상속 과정에는 현금성자산 상속분, 사업회사의 지분 매각, 보유지분 담보대출금이 사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습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