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올해 1,100명 신규 채용

우리금융그룹은 청년 일자리 창출과 우수 인재 확보 차원에서 지난해보다 100명 늘어난 1,100명을 신규 채용키로 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지주사 체제 전환 첫해를 맞은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차원에서 올해 전체 채용 규모를 1,100명까지 확대하고 상·하반기로 나눠 채용할 계획입니다.

계열사별 채용 규모는 우리은행 750명, 우리에프아이에스 171명 및 기타 계열사 182명 등이며, 우리은행의 상반기 일반직 채용은 4월 중 진행 예정입니다.

또, 특성화고 출신 취업준비생들이 안정적인 취업 성공의 길을 찾을 수 있도록 특성화고 출신 인재들에게도 더 많은 취업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우리금융그룹은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에도 힘 쓰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카드는 지난 1월 비정규직 직원 250명 중 72%인 180명을 정규직으로 일괄 전환했으며, 이후 직원들의 충성도와 업무 효율성이 높아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우리금융그룹 채용관계자는 “그룹차원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채용규모를 전년보다 100명 증가한 1,100여명으로 계획했다”며, “일자리 창출 문화가 금융권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우리금융그룹이 마중물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