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스프링운용, 아시아 로우볼 펀드 출시…"저변동성 전략으로 수익 안정 추구"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대표 박천웅)은 국내 최초 아시아 지역의 저변동성 주식에 투자하는 이스트스프링 아시아 로우볼 증권자투자신탁(H)[주식-재간접형]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이스트스프링 아시아 로우볼 증권자투자신탁(H)[주식-재간접형]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시아(일본 제외)의 저평가·저변동성·고배당 종목에 주로 투자합니다.

벤치마크나 시장 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PER(주가순익비율), PBR(주가순자산비율)을 가지면서 동시에 시가배당률이 높은 종목들을 찾아 이중 분산효과와 종목간 상관관계를 고려해 약 100종목을 선별 투자합니다.

시장 대비 낮은 변동성을 추구하는 것이 특징이며, 저평가된 종목이라도 단기 투자심리가 악화된 종목들은 제외해 단기 운용성과 관련 리스크를 최소화합니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관계자는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주식의 PBR은 작년말 기준 1.5배로 역사적 평균인 1.8배 보다 낮은 수준이다. 미국(3.2배)이나 전세계(2.2배)와 평균과 비교해도 저평가 매력이 높다"며 “특히, 로우볼 전략은 변동성 높은 장세에서 하방 경직성은 물론 상승장에도 참여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률이 쌓여 장기투자 시 유리하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 펀드는 이스트스프링 인베스트먼트 싱가포르 리미티드(Eastspring Investments (Singapore) Limited)가 2016년부터 운용 중인 역외 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 펀드로, 피투자 역외 펀드는 평균 19년 이상 운용 경력을 보유한 아시아 투자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이 운용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