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어린이 베란다 사고 주의 당부

집안에 있지만 주거 공간과는 분리돼 청소나 관리가 어려운 베란다에서 어린이 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정부가 부모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1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베란다 관련 위해사례는 지난 2016년 363건, 2017년 404건, 2018년 391건으로 모두 1158건이었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의 비율이 전체의 43.6%로 가장 많았고 이 중 만 1~3세 연령이 65.9%에 달했다. 이에 걸음마기 어린이를 둔 가정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0세 미만 어린이의 베란다 안전 사고의 주요 위해 유발 품목은 유리문이었으며 타일 바닥재가 뒤를 이었다. 사고 원인으로는 유리문에 부딪히거나 끼이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며 타일 바닥재에서는 미끄러져서 다치는 경우가 많았다.

위해 부위는 머리와 얼굴이 66.7%를 차지했고 팔과 손은 23%였다. 위해 증상은 열상이 58.1%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타박상과 찰과상도 있었다.

이에 소비자원은 베란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난간 높이가 낮거나 간격이 넓은지 확인할 것 ▲건조대, 화분 등 비치물품의 모서리에 충격 완화 장치를 설치할 것 ▲바닥을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미끄럼 방지 매트 및 테이프를 부착할 것 ▲어린이가 함부로 열 수 없도록 문에 잠금장치를 설치하고 올라설 수 있는 의자나 상자 등을 두지 말 것을 안내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