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가 언론중재위원회와 10일 오후 3시 대한변협회관 대회의실에서 '언론보도 피해 조정 및 중재 사건에 대한 법률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대한변협은 이날 협약을 통해 언론중재위원회 자문변호사단을 모집하고 언론보도 피해에 대해 적절한 구제방안을 마련하기 어려운 사회적 약자에 대해 법률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법률 조력을 받을 수 있는 대상자는 '법률지식 및 경제적 능력의 부족으로 인해 조정·중재 절차에서 출석 및 진술이 곤란한 자', '기초노령연급 수급자로서 생활보호 대상자', '다문화 가족 자문법에 따른 결혼이민자 및 귀화허가를 받은자', '심신장애자·국내 거주 북한이탈주민'이다.

이 밖에도 양 기관은 대한변협과 언론중재위가 주관하는 교육에 대한 강사 지원, 시설 사용 협조 등에서 협력한다.

협약식에는 이찬희 대한변협 협회장을 비롯해 왕미양 사무총장, 양소영 공보이사, 허윤 수석대변인이 참석하고, 언론중재위 측에서는 이석형 위원장, 권오근 사무총장, 정희성 운영본부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언론중재위에 조정·중재를 신청하는 사회적 약자에게 양질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 구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홍준표 기자 hongleranc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