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덕환, 등장만으로 시선 강탈 ‘묵직한 존재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덕환이 첫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했다.

차가운 무표정, 날카롭게 상황을 지켜보는 눈빛이 강렬하다.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어 더욱 궁금하다.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속 류덕환(우도하 역)의 이야기다.

지난 9일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3~4회 속 과거 장면에서 우도하는 학교 내에서 선생님보다 실질적인 권력을 움켜쥐고 있는 인물 양태수(이상이 분)와 항상 함께했다. 우도하가 친구에게 폭력과 악행을 일삼는 양태수 곁에서 태연하게 책을 읽는 모습은 시청자에게 큰 충격을 선사하기도. 상황을 관찰하듯, 뒤에서 조용히 지켜보고 있는 우도하가 극에 묘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양태수가 선생님 조진갑(김동욱 분)을 일부러 자극해 맞는 장면에서 핸드폰을 만지는 우도하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뉴스에 크게 보도된 이 사건으로 인해 양태수의 악행을 막으려던 조진갑은 사직할 수밖에 없었고, 이에 우도하의 정체에 대한 의심은 더욱 커졌다.

이처럼 류덕환은 첫 등장부터 궁금증을 자아내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류덕환이 냉철한 눈빛과 서늘한 분위기로 속내를 알 수 없는 우도하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높인 것이다. 이와 같은 류덕환의 섬세한 표현력과 탄탄한 연기 내공이 캐릭터의 미스터리함을 증폭시키며 시청자를 눈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믿고 보는 배우’ 류덕환이 그려낸 우도하는 역시 특별했다. 첫 등장부터 이토록 강렬했던 류덕환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주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지 기대된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저녁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