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취업자가 25만명 늘어나며 두 달 연속 20만명대를 기록했다.

고용률은 60.4%를 기록해 1983년 월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3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80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25만명 증가했다.

2월 26만3천명에 이어 두 달 연속 20만명대 취업자 증가 폭을 기록했다.

취업자 증가 규모는 작년 2월 10만4천명으로 쪼그라든 이후 올해 1월(1만9천명)까지 12개월 연속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7만2천명·8.6%),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8만3천명·7.7%), 농림어업(7만9천명·6.6%) 등에서 증가했다.

하지만 제조업(-10만8천명·-2.4%),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4만2천명·-3.1%), 금융 및 보험업(-3만7천명·-4.5%) 등에서는 감소했다.

제조업은 작년 4월부터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제조업에서 업황이 가장 부진한 곳은 반도체 등 전자부품영상통신장비, 전기제어변환, 전기장비 등"이라며 "다만 지난 1월부터 감소 폭이 축소하고 있어 업황이 좋아진다면 개선 기미가 있을지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0.4%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1983년 월간 통계 작성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업자는 119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6만명(-4.8%) 감소했다. 작년 6월(-2만6천명) 이후 계속 증가하던 실업자는 9개월 만에 줄었다.

실업률은 4.3%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0.8%로 0.8%포인트 낮아졌다.

정동욱 과장은 "고용률이 40대를 제외하고 모든 연령에서 상승해 고용 상황이 개선됐다고 평가할 수 있다"며 "제조업과 도소매업은 마이너스이지만 감소 폭이 축소하고 있어 1∼2개월 지켜보면 방향성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취업자 두 달 연속 20만명대 증가…고용률도 역대 최고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