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X려운X김병철, 3년 전 교도소에서 대체 무슨 일이?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이 려운과 감옥 안에서 처음 만나는 장면이 공개됐다.

예측 불가한 쫄깃한 전개와 파격적인 엔딩으로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는 수목극 최강자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측이 10일 밤 방송을 앞두고 실종된 권나라 동생 려운과 남궁민, 김병철이 감옥 안에서 조우하고 있는 현장 스틸 컷을 공개했다.

그동안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교도소 패권을 노리는 나이제(남궁민 분)와 ‘교도소의 왕’ 선민식(김병철 분)의 피 비린내 나는 왕좌의 게임과 한소금(권나라 분)의 동생 한빛(려운 분)의 실종사건의 미스터리가 투 트랙으로 동시 진행되면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왔던 상황.

어떤 단서도 남기지 않은 채 수감중 증발해버린 한빛은 나이제와 한소금의 공조를 가능케 하는 유일한 연결고리이자 선민식의 악행과도 긴밀하게 엮여 있는 인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 나이제와 한빛, 선민식 세 사람의 감옥 안에서의 첫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한빛은 환한 미소로 나이제에게 인사를 건네는 모습. 도저히 범죄를 저질렀으리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정갈한 인상인 한빛이 어떤 연유로 미결수가 된 것인지도 의문을 자아낸다.

그런가하면 또 다른 사진 속 한빛은 나이제에게 무언가 중요한 얘기를 전하고 있는 듯해 과거 교도소 안에서 두 사람이 어떤 관계였을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무엇보다 함계장(이현균 분)을 대동하고 찾아온 선민식의 수상한 방문 장면은 소위 ‘범털’로 불리는 VIP 재소자들만 상대한다는 ‘교도소의 왕’인 그가 대체 어떤 이유와 목적으로 한빛을 만나러 온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그동안 베일에 쌓여있던 한빛의 과거가 본격적으로 드러나면서 극이 또 한번 크게 요동칠 것”이라면서 “아울러 교도소 수감 당시 나이제가 ‘닥터 나이트’라고 불린 배경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한편, 13회 예고 영상에서는 선민식의 배후 공작으로 인해 한소금이 치명상을 입은 가운데 이에 격분한 나이제가 오정희(김정난 분), 김상춘, 복혜수(이민영 분)와 함께 최강의 공조팀을 구성, 선민식에 대한 짜릿한 사이다 반격을 예고하고 있다.

려운의 실종사건을 둘러싼 진실과 함께 더욱 치열해진 남궁민과 김병철의 혈투가 펼쳐질 ‘닥터 프리즈너’는 10일 밤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