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방탄소년단 신보, 또 한번 `역대급` 돌풍 일으키나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가 베일을 벗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9일 공식 팬카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신보 트랙리스트를 공개했다.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는 지난 2년 6개월 동안 펼쳐진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시리즈를 잇는 새로운 연작 첫 앨범이다.

앨범에는 리더 RM의 솔로곡이자 컴백 트레일러 영상을 통해 먼저 소개된 `인트로: 페르소나`(Intro : Persona)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소우주`(Mikrokosmos),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 `홈`(HOME), `자메 뷔`(Jamais Vu), `디오니소스`(Dionysus)까지 총 7개 트랙이 담겼다. 정규앨범에 버금가는 규모다.

특히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미국의 팝스타 할시(Halsey)가 피처링을 맡아 화제다. 2015년 등장한 할시는 데뷔 2년 만에 빌보드 정상을 휩쓴 싱어송라이터로, 체인스모커스·저스틴 비버·캘빈 해리스 등과 협업하며 대중성을 인정받았다.

`자신을 사랑하라`는 메시지로 세상을 위로한 방탄소년단이 이번에 꺼내든 화두는 `자아 찾기`다.

신보 제목 `맵 오브더 솔: 페르소나`는 융 심리학 전문가 머리 스타인 박사가 스위스 심리학자 카를 구스타프 융의 이론을 지도 제작 과정에 빗대 쉽게 풀어낸 개론서 `융의 영혼의 지도`에서 모티프를 얻은 것이다.

미리 공개한 첫 번째 트랙 `인트로: 페르소나`에서 RM이 `나는 누구인가 평생 물어온 질문/ 아마 평생 정답은 찾지 못할 그 질문`이라고 고뇌하는 만큼, 나머지 트랙들이 어떻게 답을 찾아갈지 주목된다.

방탄소년단 신보에 쏟아지는 관심은 벌써 뜨겁다.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선 일주일 넘게 CD와 바이닐(CDs & Vinyl) 부문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5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와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를 기록한 만큼, 올해에도 빌보드 차트를 점령할지 기대를 모은다.

나아가 이들은 오는 5월 1일 열리는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 2019`에서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2일 신보를 세계 동시 발매하고 미국 NBC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 컴백 무대를 선보인다.

이어 5월 4∼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시카고와 뉴저지를 거쳐 브라질 상파울루,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일본 오사카와 시즈오카 세계 8개 지역에서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 SPEAK YOURSELF) 스타디움 투어를 개최한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