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림동 고시원서 화재…주민 9명 병원行·한 명은 `의식불명`

9일 오후 7시께 관악구 신림동 5층짜리 고시원에서 불이 나 오후 7시 42분께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불로 주민 9명이 연기를 들이마시고 병원에 이송됐다. 이 중 한 명은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이고, 나머지 8명은 단순 연기 흡입으로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고시원 안에 있던 주민 8명이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고, 2명은 스스로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현재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