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둘레 늘면 사망위험 높아진다…"5㎝에 사망률 10%↑"

허리둘레가 늘어나면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은 2009~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검진 수검자데이터를 통해 20세 이상 2천326만여명을 조사한 결과, 허리둘레가 클수록 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허리둘레를 5㎝ 간격으로 구분하고, 남성은 85∼90㎝, 여성은 80∼85㎝를 기준으로 비교했다.

그 결과 허리둘레가 5㎝ 증가할 때마다 사망위험률이 10%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이상의 경우 그 경향이 뚜렷했고 일반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되는 정상 체중이나 과체중인 경우에도 허리둘레가 복부비만(남성 90㎝, 여성 85㎝ 이상)일수록 사망률이 높아졌다.

김 교수는 "허리둘레는 대사증후군 진단 기준 중 하나인 만큼 평소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허리둘레가 늘어나는 변화가 있다면 특별히 이상이 느껴지지 않더라도 의료기관을 찾아 검사 및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