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경찰 출석 일정이 잡히는 대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9일 밝혔다.

로이킴의 홍보대행사 이제컴퍼니는 "로이킴은 오늘 귀국해 이른 시일 안에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로이킴 측은 "경찰 측에서 소환 일정을 정해 알려주기로 한 상황"이라며 "일정을 통보받는 대로 성실히 조사에 임할 계획이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로이킴은 대한항공 KE086편을 타고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들어왔다.

한 매체는 로이킴이 이날 귀국하자마자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고 보도했지만, 오보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로이킴이 가수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사진)을 올린 사실을 확인했다. 2012년 엠넷 `슈퍼스타K 4` 우승자인 로이킴은 정준영과 이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로이킴 측 "경찰 출석일정 조율 중이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