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로 커지는 `해외주식` 투자… 메리츠證 자문형랩 `눈길`

메리츠종금증권이 날로 커지는 해외주식 투자 시장을 반영해 자문형랩을 운영 중인데, 글로벌자산배분과 해외주식운용에 특화된 자문사와 협업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메리츠 글로벌자산배분 EMP랩`은 최근 관심을 받고 있는 EMP(ETF Managed Portfolio) 전용 랩입니다.

해외 상장 ETF 등을 활용해 주식, 채권, 대체투자 등 자산 및 시장에 분산 투자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국내 최초 로보 운용사이자 EMP 전문운용사인 쿼터백자산운용의 자문을 받아 자료에 의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투자로 시장 변동에 따른 위험을 최소화할 방침입니다.

메리츠종금증권 관계자는 "글로벌 자산배분을 통해 안정적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한 랩서비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메리츠 중국 백마주랩`은 중국 기업 중에서 독점적 지배력과 수익성을 바탕으로 중국의 향후 10년을 이끌어갈, 재무구조가 우량한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상품입니다.

자문을 맡은 조인에셋투자자문은 국내 최초 해외투자전문 자문사로, 실시간 중국 시장 정보와 정기적인 현지 탐방을 통해 기업을 발굴하고 있습니다.

중국 소득구조의 변화와 1인당 GDP 8천달러 시대를 바탕으로 소비주, 바이오헬스케어주, 4차산업혁명주, 수출주도주, 중소형 핵심기술 보유주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운영 중입니다.

메리츠종금증권 관계자는 "중국 백마주랩은 장기적인 안목으로 중국의 구조적 성장을 기대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분석했습니다.

최소 가입 금액은 `메리츠 글로벌자산배분 EMP 랩`은 3천만원, `메리츠 중국백마주 랩`은 5천만원 이상이며, 계약기간은 1년이나 중도 해지가 가능하고 해지 시 별도 수수료는 없습니다.

가입 및 문의는 메리츠종금증권 영업점 또는 고객지원센터를 통해 가능하며 가입 후 홈페이지, HTS, MTS에서도 계좌 조회가 가능합니다.

메리츠종금증권 관계자는 "자문형랩 2종은 펀드투자와 달리 고객 계좌 별로 운용돼 맞춤 서비스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며 "해외주식 매매차익은 양도소득세로 분류과세 적용돼 금융소득 종합과세에 합산되지 않고 매년 250만원까지는 비과세 혜택이 있어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자는 물론이고 일반 투자자에게도 절세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