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1년, 회식문화 바꿨다…노동자 3명 중 2명 "달라졌다"

한국 사회에서 `미투` 운동이 벌어진 지 1년여가 지난 지금, 회식을 포함한 직장 문화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0일 발표한 조합원 의식조사결과에 따르면 미투 운동에 따른 지난 1년 동안의 직장 문화 변화에 관해 `성적인 농담이나 여성 비하적 언행이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이 52.0%에 달했다.

`회사 경영진(관리자)이 성폭력 예방에 관심을 갖게 됐다`(38.7%), `성희롱 예방 교육이 강화됐다`(36.7%), `남성 노동자들이 성폭력 문제에 더 관심을 갖게 됐다`(34.2%), `회식이 줄거나 회식 문화가 달라졌다`(34.2%), `여성 노동자들이 성폭력 문제에 더 관심을 갖게 됐다`(28.8%)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설문조사는 중복 응답을 허용했다.

다만 미투 운동의 여파로 직장 문화가 부정적으로 바뀐 면이 있다고 답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 `회식에서 여성을 배제하는 경우가 늘었다`(14.5%), `업무에서 여성과 함께 일하지 않으려는 경우가 늘었다`(10.4%), `여성에 대한 보이지 않는 차별이 늘었다`(6.3%), `채용에서 여성을 기피하는 경우가 늘었다`(5.3%) 등이다.

보고서를 작성한 신경아 한림대 사회학과 교수는 "`펜스 룰`로 알려진, 회식이나 업무에서 여성을 배제하거나 기피하는 현상이 실제로 일터에서 발생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설문조사는 민주노총의 13개 가맹 조직, 380개 사업장 소속 간부 조합원 409명을 대상으로 올 1∼3월 진행됐다.

지난 1년 동안 사업장에서 성폭력 피해 경험에 대한 고발이나 공식적인 문제 제기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있다`는 응답도 24.0%에 달했다.

성폭력 사건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많았다. `가해자 처벌이 잘못됐다`는 응답은 24.7%나 됐고 `피해자 보호·지원이 잘못됐다`(23.2%), `2차 피해 예방이 잘못됐다`(21.6%)는 답이 뒤를 이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