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폴드용 `폴더블 디스플레이` 본격 양산

삼성디스플레이가 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에서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에 탑재되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출하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김성철 중소디스플레이사업부장, 곽진오 연구소장 등 경영진을 비롯해 폴더블 디스플레이 개발과 생산에 참여한 임직원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갤럭시 폴드용 디스플레이는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 크기의 인폴딩 방식 폴더블 제품입니다.

새로운 복합 폴리머(Polymer) 소재를 적용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정도로 두께가 얇은 것이 특징입니다.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연구·개발·제조 등 우리 회사의 모든 역량을 오랜 기간 투입해 이뤄낸 값진 축적의 결과물"이라며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차별화된 제품으로 기술혁신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