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건설, LH 서울 양원지구 신혼희망타운 시공사 선정

시티건설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서울 양원지구 S-2BL 신혼희망타운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서울 양원지구 신혼희망타운 공사비는 약 513억 원이며, 아파트 총 403세대가 조성될 예정입니다. ‘서울 양원 택지개발사업 내 S-2BL’ 공사가 진행되는 양원지구는 공공택지로, 총 6개 블록에 약 3,200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섭니다.

양원지구는 중앙선 양원역을 비롯해 지하철 6호선 봉화산역, 경춘선 신내역이 인접해 교통접근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주변 북부간선도로와 세종포천고속도로를 통한 차량 이동도 수월합니다.

시티건설 관계자는 “서울의 사실상 마지막 공공택지지구라고 불리는 양원지구에 LH와 함께 시티건설의 기술력을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더욱 우수하고 품질 높은 주거공간을 지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시티건설은 올 하반기 중 양원지구에서 대단지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약 1,300세대 규모의 ‘시티프라디움’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양원지구 시티프라디움은 경춘선 신내역 바로 앞에 위치한 주상복합용지에 자리한 초역세권 단지입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