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공공일자리 확대에 힘입어 지난 2월과 3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20만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30-40대 취업자 수와 제조업 일자리는 계속 줄어들고 있어 `고용의 질`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습니다.

조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월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25만 명 증가한 2,680만5천 명.

2월 26만3천 명 증가에 이어 두 달 연속 20만 명대 증가세를 나타냈습니다.

인구 감소 추세를 반영한 고용률은 60.4%로 3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실업률도 0.2%포인트 하락한 4.3%로 집계됐습니다.

취업자 수가 이처럼 갑자기 늘어난 것은 공공일자리 확대 덕분입니다.

특히 노인 일자리 사업 조기 집행으로 60세 이상 취업자 수가 34만6천 명이나 늘었습니다.

또 공공일자리가 많은 보건과 사회복지서비스업 분야에서도 취업자 수가 17만2천 명 증가했습니다.

반면 30대와 40대 취업자 수는 각각 8만2천 명, 16만8천 명 줄었고, 민간에서 나오는 양질의 일자리로 꼽히는 제조업 분야에선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취업준비생을 비롯한 `사실상 실업자`를 나타내는 청년층의 확장실업률은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로 치솟았고,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수 역시 4개월 연속 감소했습니다.

정부는 재정 투입에 따른 효과라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일단 긍정적인 모멘텀이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책적 요인과 여러 상황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조심스럽지만 긍정적인 모멘텀. 30~40대 고용, 제조업 감소세에 대해서는 각별한 정책적 대응을 강구하겠다."

홍 부총리는 이어 "경기 하방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재난 대응 못지않게 시간을 다투는 사항"이라며, "신속한 추경 편성을 통해 경제 활력의 지속을 뒷받침 해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추경은 7조 원을 넘지 않을 것이며, 이달 안으로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경제TV 조연입니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