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 `박삼구 일가 지분` 담보 5천억원 지원 요청…"경영복귀 없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모두를 채권단에 담보로 맡기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회사를 포함해 아시아나항공 자산 매각을 대가로 채권단에 5천억 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자구계획을 제출했다며 채권단 회의를 열고 재무 구조개선 약정 연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같은 자구계획 제출과 함께 금호 측에서 박 전 회장의 경영 복귀도 없을 것이라고 다짐했다고 전했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