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제철 수산물] '우렁쉥이(멍게)와 도다리'

우렁쉥이(멍게)

바다의 파인애플이라 불리는 우렁쉥이는 흔히 멍게라는 이름으로 우리한테 잘 알려져 있다. 우렁쉥이는 지방질이 거의 없는 저열량 수산물로 단백질과 나트륨, 칼륨, 칼슘, 철, 인 등 무기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불포화지방산 EPA와 타우린이 풍부해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며, 글리코겐 성분이 있어 감기나 기침, 천식 완화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보통 회로 많이 즐기지만, 멍게젓갈, 멍게밥, 멍게구이, 멍게조림, 멍게회덮밥, 멍게전, 멍게찜 등 다양한 요리로 즐길 수 있다. 바다의 향을 담은 멍게의 향은 개인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리기도 한다.

양식은 껍질이 얇고 돌기가 낮게 돌출되어있으며, 자연산은 껍질이 두껍고 돌기가 높게 돌출되어있다. 또한, 신선할수록 껍질의 붉은색이 강하다.
[이달의 제철 수산물] '우렁쉥이(멍게)와 도다리'

봄의 전령 도다리

봄 도다리, 가을 전어란 말이 있듯이 봄에는 도다리가 제철이다. 봄철에 살이 통통하게 올라
대표적인 희살생선인 도다리는 각기병을 막아주는 비타민B와 노화를 방지하는 비타민E가 풍부하다. 또한, 클루타민산, 글리신, 알리신, 라신 등 아미노산도 함유하고 있다. 도다리는 소화가 잘되어 노약자나 어린이의 영양식으로 좋고,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도다리는 회로도 즐기고, 구이, 찜, 조림, 튀김 등 다양한 요리로 먹을 수 있다. 봄에는 도다리와 향긋한 쑥이 어우러지는 도다리쑥국이 입맛을 돋아준다. 도다리쑥국은 경남남도 통영의 향토음식이다. 만드는 법도 비교적 간단하다. 쌀뜨물에 무를 넣고 끓이다가 손질한 도다리를 넣고 익으면 쑥, 파, 다진 마늘을 넣고 한소끔 더 끓여 소금으로 간을 하면 완성된다.

향긋한 쑥 향이 생선의 비린내를 잡아주고, 국물이 아주 시원하고 개운하여 통영지역에서는 숙취해소에 좋은 국으로 알려져 있다.

유인춘 키즈맘 기자 you@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