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초등학교 ‘1인 1악기’ 사업 추진

서초구가 지역 내 초등생에게 바이올린·플롯·클라리넷 등 원하는 악기를 선택해 누구나 악기를 다룰 수 있도록 문화적 DNA를 심어 주는 <1인 1악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지난달 25일부터 지역내 24개 초등학교에 1인1악기 강사 100여명을 직접 채용해 배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다양한 악기강사 채용 및 운영 명목으로 총 7억여원을 들여 △창의적 체험활동 프로그램 △방과후 악기 프로그램 △음악 동아리활동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지원에 나선다.

작년에는 14개 학교에 문화예술프로그램으로 1억 5천만원을 지원했으나 학교별 강사채용의 어려움 및 다양한 악기지원 한계로 수업의 효과가 적다는 학교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는 10배 증가한 13억원을 편성했다.

창의적 체험활동 프로그램은 정규수업 대상으로 21개교 596개반, 방과 후 활동 프로그램은 평일 5개교 18개반, 토요일 2개교 7개반 등으로 총 22개교 621개반을 개설해 운영한다.

강사 한 명당 담당 학생 수 15~30명 수준으로 금년 사업 시행시 혜택받는 학생이 약 1만 4천여명으로 지역내 초등학생의 약 55% 수준으로 기대된다.

또한 1인1악기 사업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자 보다 전문성을 갖추고 경험이 많은 산하기관인 서초문화재단을 통해 강사모집 공고를 실시하고 총 100여명의 전문 강사를 채용했다. 합창 지휘·플롯·바이올린 등 △오케스트라분야 31명, 단소·소금 등 △국악분야 19명, 오카리나·우쿨렐라 등 △기타 악기분야 52명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1인1악기 사업은 청년예술가들에게 자신의 전문분야를 살릴 수 있는 맞춤 일자리를 제공하고 자라나는 초등학생들에게는 원하는 악기를 체계적으로 배워 예술적 역량을 키워 줄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