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울=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배영경 기자=LG화학과 삼성SDI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자동차가 중국에서 보조금 지급의 전 단계인 형식승인을 통과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제318차 형식승인 통과 자동차 목록을 게재했다.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대상인 친환경차 추천 목록에 포함되기 위해서는 일단 형식승인을 통과해야 한다.

이날 형식승인을 통과한 자동차에는 LG화학이 배터리를 공급하는 둥펑르노자동차의 전기차 4종과 삼성SDI의 배터리가 탑재된 충칭진캉자동차의 전기차 1종이 포함됐다. 둥펑르노와 충칭진캉이 각각 해당 모델에 대해 보조금을 신청하면 다음 달 최종 결과가 나오게 된다. 만약 다음 달 발표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게 되면 국내 기업이 공급하는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 보조금이 지급됨으로써 국내 배터리 제조업체의 중국 진출에 '청신호'가 켜질 전망이다.

지난 2016년 6월 국내 배터리 셀 업체들은 중국 내 전기차 배터리 공급업체 대상 인증 제도인 '전기차 배터리 모범 규준 인증'에서 모두 인증에 실패해 중국 시장 진출이 잠정 중단된 바 있다.

ss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