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맥오타카라



오는 9월 출시예정인 아이폰11 시리즈 3개 모델 중 2개 모델에 OLED 디스플레이와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할 것이라는 소식이다.



일본의 애플 관련 블로그 미디어 맥오타카라 칸테이단(MACお宝鑑定団)은 중국의 신뢰할 수 있는 소식통으로부터 2019년 출시될 아이폰 중 6.1인치 및 6.5인치 모델에 OLED 모델이 될 것이라고 8일 전했다.


또한 이들 2개 모델에는 후면에 트리플 렌즈를 장착하게 될 것이며 6.1인치 OLED 버전은 아이폰XS와 XR사이의 크기로 삼성전자의 갤럭시S10과 거의 비슷한 사이즈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6.1인치 모델의 두께도 아이폰XS에 비해 0.15mm 더 얇고 6.5인치 버전 역시 트리플 렌즈에 아이폰XS 맥스보다 본체의 두께가 0.4mm 얇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트리플 렌즈는 현재에 비해 구경이 확대돼 아이폰 XR의 후면 카메라보다 커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센서의 크기 역시 커지고 USB-C라이트닝 케이블과 18W(와트) 충전기가 함께 제공되고 Qi(치) 규격 무선충전기능을 지원한다. 에어팟(AirPod)은 갤럭시S10처럼 파워 셰어(양방향 충전) 기능이 탑재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맥오타카라는 애플의 제품전략과 관련해 상당히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정평이 나있으며 아이폰7에서 3.5mm헤드폰 잭을 제거할 것이라는 소식을 가장 먼저 제공한바 있다. 트리플 카메라 탑재 또한 이미 여러 경로를 통해 전달되고 있어 거의 확실해 보인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