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곳곳에서도 조양호 회장 애도…IOC 위원장 "평창올림픽 성공에 이바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8일 별세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애도했다.

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인 조양호 회장의 타계 소식을 접해 IOC는 매우 비통하다"며 "평창 조직위원장으로 재임 기간 고인의 헌신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에 크게 이바지했다"고 연합뉴스에 추도문을 전해왔다.

이어 "조 회장의 유족과 지인들과 함께 고인을 추모한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2009년 9월 세 번째 올림픽 유치에 나선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아 2011년 7월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IOC 총회에서 평창이 마침내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획득하는 데 앞장섰다.

이어 2014년 7월부터 2016년 5월까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지내며 평창의 차질 없는 대회 준비를 이끌고 조직위와 IOC와의 가교 노릇도 성실히 수행해 올림픽 성공 개최의 밑거름을 놓았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